화성시 아프리카 수출시장개척단 880만 달러 실적 달성

13일~19일 남아프리카 공화국·나이지리아 등 총 128건 수출 상담
화장품 소비재뿐만 아니라 산업재를 생산하는 업체 9개사가 참여
왕복항공료 50%, 통역, 기업방문, 차량임차, 바이어 상담 등 지원

배영환 | 기사입력 2023/11/20 [17:09]

화성시 아프리카 수출시장개척단 880만 달러 실적 달성

13일~19일 남아프리카 공화국·나이지리아 등 총 128건 수출 상담
화장품 소비재뿐만 아니라 산업재를 생산하는 업체 9개사가 참여
왕복항공료 50%, 통역, 기업방문, 차량임차, 바이어 상담 등 지원

배영환 | 입력 : 2023/11/20 [17:09]

▲ 화성시수출업무지원센터 지원으로 화성시 아프리카 시장개척단이 지난 13일부터 19일까지 남아프리카 공화국·나이지리아 등을 대상으로 총 128건의 수출 상담과 880만 달러(한화 약 113억 9,000만 원)의 수출 상담 실적을 달성했다

 

화성시수출업무지원센터는 지난 13일부터 19일까지 아프리카 지역(남아프리카 공화국·나이지리아)에 관내 9개사를 파견, 128건의 수출 상담과 880만 달러(한화 약 1139,000만 원)의 수출 상담 실적을 달성했다고 20일 밝혔다.

 

남아프리카 공화국은 아프리카자유무역지대(AFCFTA, African Continental Free Trade Area)의 본격적인 시행 이후 물류 및 파이낸싱의 허브로서 아프리카 진출의 교두보 역할을 하고 있다. 나이지리아는 아프리카 대륙 최대의 인구(22,000만 명)를 보유한 성장 가능성이 높은 유망한 시장이다.

 

이번 시장개척단은 화장품, 스킨케어 제품과 같은 소비재뿐만 아니라 유압 브레이커, 무선호출시스템, 송풍기 등 산업재를 생산하는 업체 9개사가 참여했다. 현지 수출상담회 개최와 기업 방문 상담의 병행을 통해 상담 효과를 극대화했다.

 

이번 시장개척단에 참여한 박유석 엘루오 대표는 수출상담회에서 상담을 진행한 바이어의 회사를 방문해 수출과 관련한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눌 수 있어 좋았다면서 적극적인 바이어와의 미팅을 통해 향후 아프리카 시장의 수출계약을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신현배 기업지원과장은 관내 업체들이 직접 방문해 수출상담하기 어려운 지역의 시장 개척을 지원하게 돼 뜻 깊게 생각한다.”라며, “앞으로도 기업들이 성장할 수 있는 화성시를 만들기 위해 내실 있는 지원 사업을 이어가겠다.”라고 말했다.

 

화성시수출업무지원센터는 이번 시장개척단 파견을 주관해 참가기업을 모집 및 선정하고 왕복항공료 50%, 통역, 기업방문, 차량임차, 간담회 등을 지원했으며,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와 협업해 참가업체와 진성 바이어의 1:1 상담을 주선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