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경기남부광역철도사업 확충 4개 지자체 공동 건의

화성, 수원, 용인, 성남 등 경기도 포함 4개 지자체장 건의문 채택
첫 단계인 ‘제5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 위한 강력한 의지 표명

김용운 | 기사입력 2024/05/10 [19:08]

화성시, 경기남부광역철도사업 확충 4개 지자체 공동 건의

화성, 수원, 용인, 성남 등 경기도 포함 4개 지자체장 건의문 채택
첫 단계인 ‘제5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 위한 강력한 의지 표명

김용운 | 입력 : 2024/05/10 [19:08]

▲ 화성시가 수원, 용인, 성남 등 3개 지자체와 경기남부광역철도사업을 ‘제5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해 줄 것을 공동 건의하는 공동건의문에 서명하고 이를 내보이고 있다.(사진 왼쪽부터 이재준 수원시장, 정명근 화성시장, 신상진 성남시장, 이상일 용인시장)

 

광역철도 확충에 주력 중인 100만 대도시 화성시(시장 정명근)가 경기남부광역철도사업을 5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해 줄 것을 공동 건의했다.

 

정명근 화성시장은 10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이재준 수원시장, 이상일 용인시장, 신상진 성남시장과 함께 공동건의문에 서명했다.

 

앞서 경기도를 포함한 5개 기관은 4개 지자체의 교통문제에 공감하고 철도 공급을 통한 해결방안을 강구하기 위해 20232서울3호선 연장·경기남부광역철도 공동 사업 추진을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했다.

 

정 시장을 포함한 4개 지자체장은 이날 공동 건의를 통해 경기남부광역철도 사업 추진의 첫 단계인 5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반영을 위한 지자체의 강력한 의지를 다시 한 번 표명했다.

 

정명근 화성시장은 화성을 포함한 수원, 용인, 성남은 인구 400만을 상회하고 반도체, IT산업 등 첨단산업체가 위치한 대한민국 핵심도시이나, 경부축 교통시설의 포화가 심각한 만큼 시민들의 편리하고 빠른 이동을 위한 철도시설 구축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경기남부광역철도사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특히 화성시는 사업노선 주변으로 3기 신도시가 건설될 예정이고, 평균 연령이 39세인 젊은 도시로서 서울 및 인접 지자체와의 교류 및 이동량이 계속해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이번 철도사업을 통해 장래 이동여건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화성시를 포함한 4개 지자체는 공동 건의문을 국토교통부에 전달하고 5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반영을 위해 경기도와 함께 앞으로도 적극적으로 협력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