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홍근 도의원, GH 경영실적은 저조…여비·광고비는 증액

전년 대비 117억 원 추가 출자해도 당기순이익 500억 원 가량 감소
재무건전성 개선하기 위한 노력 찾아보기 어려워 보이는 GH 질타
GH사장의 해외연수는 GH 업무와는 크게 연관 없는 외유성 연수도

유상수 | 기사입력 2024/06/26 [16:04]

이홍근 도의원, GH 경영실적은 저조…여비·광고비는 증액

전년 대비 117억 원 추가 출자해도 당기순이익 500억 원 가량 감소
재무건전성 개선하기 위한 노력 찾아보기 어려워 보이는 GH 질타
GH사장의 해외연수는 GH 업무와는 크게 연관 없는 외유성 연수도

유상수 | 입력 : 2024/06/26 [16:04]

▲ 이홍근 경기도의원이 25일 제375회 정례회 제4차 예산결산특별위원회 2023회계연도 경기도 결산 심사에서 경기도시주택공사의 경영실적에 대해 지적하고 있다.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이홍근(더불어민주당, 화성1) 의원은 25일 제375회 정례회 제4차 예산결산특별위원회 2023회계연도 경기도 결산 심사에서 경기도시주택공사의 매출 상태는 좋지 않은 반면 여비, 광고비가 눈에 띄게 늘어난 점에 대해 방만 경영이 아니냐고 질타했다.

 

먼저 이홍근 의원은 재무여건 개선을 위해 경기도는 전년 대비 117억 원을 경기도시주택공사(이하 GH)에 추가 출자했는데, 그럼에도 당기순이익이 500억 가량 감소했다며 재무건전성 개선이 되지 않은 점을 지적했다.

 

이어 재무건전성을 개선하기 위한 노력을 찾아보기 어려워 보이는 일례로 전년 대비 판매비·관리비가 44억 원, 영업외비용이 108억 원 가량 증가했다.”제출받은 재무제표에 의한 감사보고서를 살펴보니, 판관비 중 광고선전비가 25억 원 증가했으며 연구개발비는 15억 원 감소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202226,000만 원이었던 여비교통비가 작년 82,000만 원으로 증가했다면서 특히 2023년부터 2024년 현재까지 GH사장의 해외연수만 8회 진행됐는데 연수내용을 보면 대부분 실무자가 가야할 것으로 보여지거나 GH 업무와는 크게 연관이 없는 외유성 연수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일침했다.

 

이 의원은 “1년 반에 8회 외유 연수라는 횟수도 횟수지만 어려운 경제 여건과 GH 경영실적 악화라는 상황에서 모범을 보여도 부족한 공공기관의 수장으로서 부적절한 처사가 아닌가 생각한다라고 직격했다.

 

특히 민생이 어려워질수록 GH는 서민을 위한 보금자리를 공급해야 하는 설립취지에 맞게 운영해야 함에도 해외를 여러 번 방문한 것은 공사 사장으로서 무책임하고 해이하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경영실적이 해마다 좋지 않은 상태에서 광고비, 여비를 늘린 것은 재무건전성을 개선하기 위한 노력을 뒤로한 채 방만한 경영을 한 것이라고 밖에 볼 수 없다라고 질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